미국 펜실베니아 주에 거주하고 있는 폴 러셀씨는 그의 집을 방문하는 손님을 위해 깜짝 선물을 마련했습니다. 그는 그의 집을 찾아오기로 한 먼 친척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었기에 걱정을 정말 많이 하고 있었죠. 폴은 어떻게든 친척을 도와주고 싶어 했습니다.

크나큰 결심을 하다

크나큰 결심을 하다

폴 러셀(사진 속 안경을 쓴 오른쪽 남성)의 머나먼 친척은 82세의 연로하신 할아버지(사진 속 왼쪽 남성)였습니다. 그는 불가사의한 병으로 인해 스스로 몸을 가누지 못하게 될 때까지 줄곧 혼자 생활해 오셨습니다. 너무나도 정정한 할아버지셨죠. 할아버지는 기존에 거주하고 있던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새집으로 이사하기로 결심했습니다. 아주 크나큰 결심이었습니다. 이 결심이 그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다줄까요?

advertisement